울산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300억원 추가 지원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4 09:40:44
  • -
  • +
  • 인쇄
오는 9월부터… 상반기 300억원, 올해 총 600억원 공급
▲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신용특례보증을 위해 상반기 300억원 지원에 이어 9월1일부터 300억원 규모로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신용특례보증을 위해 상반기 300억원 지원에 이어 9월1일부터 300억원 규모로 추가 공급한다고 밝혔다.

신청은 편의를 위해 온라인으로 받으며 특히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신용보증재단의 담보 전액 보증으로 금융기관 대출 시 적정금리(상한율 이내)로 적용하는 ‘소상공인자금 금리상한제’도 계속 추진된다.

지원 금액은 업체당 5000만원 한도로 2년 거치 일시 상환, 1년 거치 2년 분할 상환, 2년 거치 2년 분할 상환 중 선택할 수 있으며 1.2% ~ 2.5% 이내 대출이자 일부를 지원해 소상공인들의 자금 경색을 완화하게 된다.

지원 대상은 울산시 소재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신청일 현재 정부와 지자체 코로나19 피해 관련 보증 수혜 중이거나 시‧구‧군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고 있는 업체, 금융‧보험업, 사치 향락적 소비나 투기조장 업종 등은 제외된다.

올 한해 울산시와 구‧군별로 지원되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은 총 1179억원으로 울산시 600억원, 중구(청장 박태완) 50억원, 남구(청장 김진규) 150억원, 동구(청장 정천석) 49억원, 북구(청장 이동권) 80억원, 울주군(군수 이선호) 250억원이다.

북구는 7월13일부터, 남구는 7월27일부터, 동구와 울주군은 8월10일부터 하반기 신청접수를 받았다. 하반기 총 공급 규모는 479억원(시 300, 남구 50, 동구 9, 북구 20, 울주군 100) 이다.

울산시 자금지원은 9월1일 오전 9시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오진수)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정책자금을 최대한 공급해 소상공인들의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한 지원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지역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희망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