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맹우 의원 “탈원전 비롯한 에너지정책 전반적 수술 필요”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09:26:09
  • -
  • +
  • 인쇄
국회-산업위원회 전기위원회 간담회 참석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은 14일 오후 전기위원회 위원과 간담회를 갖고 재생에너지, 전력시장 동향 등 대한민국 에너지정책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가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맹우 의원(울산남구을)은 14일 오후 전기위원회 위원과 간담회를 갖고 재생에너지, 전력시장 동향 등 대한민국 에너지정책 전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가졌다.

전기위원회는 전기사업법에 따라, 전기사업의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 전기사용자의 권익 보호, 전기사업 관련 분쟁조정 기능을 맡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탈원전 및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안정적 에너지 수급 확보문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보고받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이뤄졌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에너지정책은 국가의 미래를 좌우하는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면서 “재생에너지 경쟁력 강화를 논의하기에 앞서 탈원전 정책 등 대한민국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안정적인 전력 수급과, 적절한 전기료의 조정은 소비자인 국민과 기업의 미래에 직결되는 문제”라면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 에너지 정책 전반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박맹우 의원을 비롯해 홍일표, 이철규, 곽대훈, 김규환, 김삼화, 조배숙 의원이 참석했으며, 전기위원회 강정화, 문영환 위원 등이 함께 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