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지킨 8살 딸과 이웃 비웃은 모녀 성폭행 시도 男의 당당한 외침 '분노'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2 01:12:40
  • -
  • +
  • 인쇄

▲ (사진=SBS 캡처)

 

50대 남성이 이웃집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다 이웃에게 붙잡혔다.

10일 남성은 어머니와 8살 초등학생 딸 단둘만 살고 있는 주택에 침입했다. 이 남성은 모녀가 단둘이 산다는 것을 알고 범행을 계획했다.

남성은 먼저 어머니를 성폭행하려 했다. 여성이 저항하자 폭력을 행사해 정신을 잃게 만든 뒤 8살 초등학생 딸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 딸은 남성을 깨물고 집을 탈출해 이웃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웃들은 남성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은 전자발찌 착용자로 성범죄를 포함한 전과 7범으로 드러났다. 남성은 이웃을 비웃기라도 한 듯 경찰에 붙잡혀가면서 "성폭행 미수라 금방 출소할 것"이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의 외침은 사실일까. 지난 3월 배달기사가 원룸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사건이 일어났다. 피해자가 애원해 강간 미수에 그쳤지만 9일 재판부는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전해진다.

모녀 성폭행을 시도하고도 소리친 남성에 대해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남성이 이렇게 당당한 이유에는 처벌이 약한 것이 이유라는 것. "다시 범죄를 저지르고 다니는 건 사법부의 책임도 크다" "결국 모녀만 앞으로 남은 인생 불안에 떨며 살 것이다"라며 남성에 엄중한 처벌을 요청했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